티스토리 뷰

라디오스타에 실검 그 무게를 견뎌라 특집으로 이혜영, 홍지민, 위너 이승훈, 전준영 PD이 출연해 현재 이슈된 스타들의 이야기를 그렸습니다.



배우 이혜영의 프로필은 1993년 혼성그룹 1730으로 데뷔한 후 1994년 그룹 잼 출신의 여성 가수 윤현숙과 그룹 코코로 활동하며 큰 인기를 얻은바 있습니다.




가수외에도 연기자로 드라마와 영화에 출연하는 등 활동을 이어가다 잠시 방송가를 떠나 있었는데 휴식기를 가졌었는데 이제 예능에 출연하면서 복귀를 했습니다.



라스에서 이혜영은 화려한 입담은 물론 춤실력까지 선보이면서 나이를 잊은 전성기때의 모습을 보여줬는데요. 남편을 만나 결혼을 하고 딸도 다 컸기 때문에 이제 활동을 시작한다고 합니다.




최근에는 워너원에 대한 사심으로 방송에 출연했던 얘기를 꺼내기도 했는데요. 역시 워너원은 남녀노소 다 좋아하는 그룹인거 같네요. 이후 이혜영은 현재의 남편을 만나게 된 러브스토리를 공개해서 눈길을 끌었습니다.



이혜영은 조금은 무게감 있는 선 같은 소개팅을 줄줄이 받았다고 고백했는데, 무조건 세 번 이상 만나라는 얘기가 있어서 일곱 분을 세 번씩 세 번씩 무조건 만났다고 하더라고요.




결혼에 골인 할수있었던 이유는 남편의 헌신적인 구애에 대해 설명해 모두를 웃게 했는데, 최근 이성에 눈을 뜬 딸을 위해 춤 선생님까지 섭외한 사실을 얘기하는 등 행복 가득한 현재의 결혼 생활을 공개하기도 했습니다.



사실 다른 예능에 출연해서 딸에 대한 애정을 표시한바 있는데요. 친엄마는 아니지만 친딸처럼 생각하고 행복하게 지내는모습이 정말 멋있다고 느껴졌습니다.




그리고 여당과 야당을 구분 못했다는 사실이 밝혀지는가하면 이정재와 막연한 사이임을 고백하기도 했죠. 과거에는 정우성 고소영 등과 함께 직은 사진들이 상당히 많더라고요. 



이혜영의 남편 직업은 펀드매니저라고 하는데요. 재산이나 집안이 상당한 재력가로 알려져있습니다. 인스타그램을 봐도 집 사진을 공개했는데 굉장히 좋더라고요.

댓글
댓글쓰기 폼